티스토리 뷰

자외선 차단제 부작용 바르는법

무더운 여름철이면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보호에 신경많이 쓰이시죠?  적당히 쬐는 자외선은 인체 내의 비타민D 합성을 도와주기도 하지만 우리 피부에 가장 많은 손상을 주기도 하는 광선입니다.

그러므로 너무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오히려 피부의 멜라닌 세포를 자극해 색소 질환과 피부염을 일으키는 주범이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름철에는 자외선차단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로 선크림을 바르는데 선크림은 자외선 지수에 따라 차단하는 자외선이 달라집니다. 자외선 차단제에는 자외선 A를 차단하는 ‘PA’ 등급과 자외선 B를 차단하는 ‘SPF’등급이 있습니다. PA는 PA+, PA++, PA+++의 3단계로 분류되는데요, +기호가 많을수록 자외선A 차단 효과가 큽니다. 또한, SPF 지수는 숫자가 클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크며 일반적으로 20~50+까지 있습니다.

다시 정리하자면 PA 지수는 피부를 검게 태워 기미, 잡티 등 노화의 원인이 되는 자외선A를 얼만큼 차단할 수 있는 지를 나타냅니다.

자외선 A(UVA)와 자외선 B(UVB)의 차이점은?

자외선 A(UVA)는 유리를 통과시키며 피부속에 침투해서 "주름이나 색소침착등으로 피부탄력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특히 봄, 가을, 겨울 등 흐린 날씨에도 발라야 광노화를 예방할수 있다고 합니다.


자외선 B(UVB)"피부에 화상을 입히기 때문에 매우 주의해야" 하며 피부암의 원인이 됩니다. 그래서 대부분 사람들은 SPF가 높은 것을 선호하는데 무조건 지수가 높은 것을 선택하면 피부 문제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자신의 피부 상황에 맞게 PA와 SPF를 선택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얼마나 발라야 하나요?

소량의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서는 자외선 차단 효과는 미미합니다.

성인 기준으로 전신에 선크림을 바른다고 가정하면 양주용 작은 잔 한잔 가득 정도의 양은 발라주어야 한다. 선스프레이의 경우, 자외선 차단 효과를 원하는 부위에 약 6초간 뿌려주어야 하고 넓은 범위의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는 자외선 차단제를 고르는 것이 최선입니다.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법은?

1. 자외선 차단제는 스킨케어의 마지막단계에서 바르세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후 그 위에 다른 모이스처 라이저를 바르면 자외선 차단 효과가 줄어들어요.


2. 외출 20-30분전에 바르세요.


3. 손가락 2마디, 식약처 기준 1회 0.8g 정도(하루 3-4g) 발라주세요.

자외선 차단제는 정량을 지켜서 바르지 않을 경우 자외선 차단 효과가 현저하게 떨어집니다. 예를들어 SPF 30인 제품을 권장량의 4분의 1만 바르면 SPF 3정도의 효과만 얻을 수 있습니다.


4. 이마, 양볼, 코, 턱 5곳에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펴바르고, 밀리도록 하지 않게 세네번째 손가락으로 톡톡 두드리듯이 옆으로 이동하세요.


5. 처음부터 너무 많은 양을 한꺼번에 바르지 말고, 적정량을 덜어서 조금씩 두드리듯 발라야 백탁현상을 최대한 줄일수 있어요.



자외선 차단제 부작용

자외선 차단제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100% 보장되지 않지만 그래도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입니다. 왜냐하면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암 발병률이 훨씬 더 위험하기 때문입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차단방식에 따라 크게 '물리적차단제'와 '화학적차단제'로 구분 할 수 있는데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은 화학적 차단제입니다. 화학적 차단제는 유기화학물질이 자외선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가볍고 산뜻한 발림성이 특징이지만 유해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에 논란의 대상이 된 것입니다.


대표적으로 보존제로 많이 쓰이는 페녹시 에탄올, 아보벤젠, 폴리에틸렌글리콜, 옥시벤존(벤조페논-3) 모두 발암물질입니다.

그러나 이런 발암성 논란에도불구, "전문가들은 자외선 차단제는 발라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화학물질이 두려워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을 시 자외선에 의한 피부암이나 광노화, 기미 잡티 등이 발병할 확률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연구 결과 아보벤존, 옥시벤존, 옥토크릴렌, 에캄슐레 모두 혈액 검사에서 확인되었으며, 이는 FDA가 제시한 기준인 0.5ng/mL을 크게 웃도는 수치였습니다. 특히 옥시벤존은 나머지 성분보다 50~100배 정도 더 흡수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는 내분비계 이상을 가져와 호르몬 불균형 등을 초래할 수 있는 성분입니다.

댓글